콘텐츠목차

메타데이터
항목 ID GC40800177
한자 馬飛亭 壁畵-
분야 지리/인문 지리
유형 지명/행정 지명과 마을
지역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본리리
시대 현대/현대
집필자 조현미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개설 시기/일시 2012년 - 마비정 벽화마을 조성
특기 사항 시기/일시 2013년 - 마비정 벽화마을 도시 대상 수상
특기 사항 시기/일시 2015년 - 마비정 벽화마을 대한민국 경관 대상 최우수상 수상
성격 벽화마을

[정의]

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본리 2리에 있는 벽화마을.

[명칭 유래]

먼 옛날 이 마을에 하루에 천리를 달리는 비무라는 수말과 백희라는 아름다운 암말이 대나무 숲에 집을 짓고 살고 있었다. 그러던 어느 날 비무가 꽃과 약초를 구하러 멀리 떠나고 백희만 남아 대나무 밭에 혼자 있을 때 전쟁터로 떠나는 마고담이라는 장수가 이곳을 지나다가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천리마가 있으면 전쟁을 이길 수 있다는 생각에 대나무 밭에 있던 백희를 비무로 착각하여 전쟁터로 나갈 것을 제안하며 천리마 비무의 실력을 보길 원하였다. 이 말을 들은 백희는 비무가 전쟁터에 나가 고생하고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비무인 척 고개를 끄덕였다. 마고담은 “천리마는 화살보다 빨리 달린다 하니 너의 실력을 봐야 되겠다.” 하고 바위에 올라 건너편을 향해 화살을 날렸다. 백희는 힘껏 달렸지만 화살을 따라잡을 수가 없었다. 화가 난 마고담은 백희를 단숨에 베어 버렸다. 그곳에서 백마는 피를 흘리며 쓰러져 죽었다. 이때 백희의 먹이를 구하러 간 비무가 돌아와 백희의 주검을 보고 슬픔에 겨워 구슬피 울었다.

그 이후로 사람들은 비무를 보지 못하였고 비무의 울음소리만 들을 수 있었다. 하지만 백희의 무덤에 꽃과 약초가 끊임없이 놓여 있는 것으로 비무가 다녀간 것을 알 수 있었다. 그렇게 세월이 흘러 온 나라에 역병이 돌아 사람들이 죽어 갔지만 이 마을은 백희의 무덤에 놓인 약초로 인하여 역병도 돌지 않았다고 전해 내려온다. 그리고 마고담은 잘못을 빌고자 정자를 짓고 그곳에서 일생을 마쳤다. 그 정자가 마비정(馬飛亭)이다. 이후 이 마을은 마비정이라 불리게 되었다.

[형성 및 변천]

2012년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본리 2리 마비정 마을이 농촌 체험 마을 사업을 통해 벽화마을로 조성되었다.

[자연환경]

마비정 벽화마을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본리리의 산간 마을에 위치한다. 서쪽으로 천내천(川內川)의 지류가 흐르고 있으며 동쪽은 비슬산 자락으로 둘러싸여 있다.

[현황]

마비정 벽화마을은 버스 노선의 종점인 마비정 벽화마을 버스 정류장이 있어 도심에서 비교적 쉽게 접근할 수 있다. 마을 전체가 토담과 벽담을 활용하여 마비정 문지기, 오누이, 누렁이와 지게, 장독대와 메주 등의 1960~1970년대의 정겨운 농촌 풍경을 벽화로 꾸몄으며, 흙담과 좁은 골목길 등의 토속적 자연환경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. 국내 유일의 연리목(連理木)+연리지(連理枝) 사랑 나무와 국내 최고령 옻나무, 대나무 터널 길, 이팝나무 터널 길이 있다. 농촌 체험 전시장, 물레방아와 옛 우물, 주말 체험 농장, 느림보 우체통 등 전통문화와 볼거리, 체험거리, 먹을거리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마비정 누리 길이 마비정 벽화마을과 연계되어 조성되어 있다. 마비정 벽화마을은 2013년 도시 대상을 수상하였으며 2015년 대한민국 경관 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.

[참고문헌]
  • 『대구의 뿌리 달성』(달성 문화 재단·달성 군지 간행 위원회, 2014)
  • 달성군청(http://www.dalseong.daegu.kr)
  • 대한민국 구석구석(http://korean.visitkorea.or.kr)